주 메뉴 열기

송학선(宋學善, 1897년 2월 19일 ~ 1927년 5월 19일)은 일제 강점기금호문 사건을 일으키고 사형 당한 독립 운동가이다.

목차

생애편집

한성부 태생으로 어릴때 가세가 기울어 떠돌이 생활을 하면서 어렵게 자랐다. 성인이 된 뒤로는 일본인이 경영하는 농기구 가게에 다녔으며, 1926년 거사 무렵에는 병으로 가게를 그만두었다가 완치된 상태였다.

1926년 4월 26일 순종이 사망하자 빈소가 마련된 창덕궁 앞에서는 호곡을 하는 사람들의 무리가 모여 들었다. 고종은 망국의 상징이었고 일본인들에게 독살되었다는 소문이 나돌았기 때문에 비통함이 더욱 컸다. 금호문(金虎門)은 창덕궁의 서남문으로 빈소의 출입구였으며, 송학선은 조선총독부의 고관들이 이 곳으로 드나드는 것을 보고 사이토 마코토 총독을 처단하기로 마음 먹었다.

그는 26일, 27일 양일간 이 곳에서 칼을 품고 사이토를 기다리다가 사흘째인 4월 28일 창덕궁에서 조문을 하고 나오는 일본인 세 명이 탄 무개차 안에 사이토가 탄 것으로 착각하고 이 차를 습격하여 경성부회 평의원 다카야마, 사토, 이케다 등을 죽였고 이중 사이토로 오인한 한 사람을 찔러 중상을 입혔다.

현장에서 달아나던 중 그를 추격하던 조선인 순사 오환필을 찌른 후 휘문고등보통학교 인근에서 일본 경찰과 격투 끝에 붙잡혔으며, 사형 선고를 받고 이듬해 서대문형무소에서 처형되었다. 사건 당시 미혼으로 자손은 없었다.

사후편집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1995년 서울특별시 종로구 와룡동에 송학선 의거 터 표석이 설치되었다.[1]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