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순천 선암사 동종(順天 仙巖寺 銅鍾)은 전라남도 순천시 승주읍 선암사 성보박물관에 있는 조선시대의 이다. 2008년 3월 12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1558호로 지정되었다.[1]

순천 선암사 동종
(順天 仙巖寺 銅鍾)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보물 제1558호
(2008년 3월 12일 지정)
수량1구
시대조선시대
소유선암사
위치
순천 선암사 (대한민국)
순천 선암사
주소전라남도 순천시 승주읍 선암사길 450,
선암사 (죽학리)
좌표북위 34° 59′ 41″ 동경 127° 19′ 50″ / 북위 34.99472° 동경 127.33056°  / 34.99472; 127.33056좌표: 북위 34° 59′ 41″ 동경 127° 19′ 50″ / 북위 34.99472° 동경 127.33056°  / 34.99472; 127.33056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순천선암사대각암동종
(順天仙岩寺大覺庵銅鍾)
대한민국 전라남도유형문화재(해지)
종목유형문화재 제263호
(2004년 9월 20일 지정)
(2010년 10월 25일 해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목차

개요편집

높이가 120cm에 이르는 비교적 대형 작품에 속하는 이 종은 종신에 새겨진 명문에 의하면 1700년(강희 39) 조계산 선암사 대종으로 800근의 중량을 들여 개주(改鑄)한 것이라 기록되어 있지만 이 때 새로이 주조된 것으로 이해된다. 특히 김상립(金尙立)의 아들 김수원(金守元), 도편수(都片手) 김성원(金成元), 부편수(副片手) 김효건(金孝建), 김성원의 아우 김섬태(金暹泰) 등 18세기에 활동했던 김상립과 그의 아들 등의 이름이 나열되어 있어 당시 김상립을 중심으로 한 사장계(私匠系)의 활동 상황을 엿볼 수 있는 첫 번째 작품으로 의미가 깊다.[1]

이 종은 종의 형태가 조선후기의 전형을 이루고 있음은 물론, 활기찬 쌍룡뉴와 유곽대, 보살상과 왕실 안녕을 기원하는 문구가 담겨 있는 전패 등 각 부의 문양이 세련되는 등 전체적으로 조형성이 뛰어난 작품이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08-19호, 《국가지정문화재<보물> 지정 및 지정번호변경》, 문화재청장, 2008-03-12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