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스테판 표토로비치 아프락신

스테판 아프락신

스테판 표토로비치 아프락신(러시아어: Степан Фёдорович Апраксин, Stepan Fyodorovich Apraksin, 1702년 8월 10일 - 1758년 8월 17일)은 표트르 아프락신의 친척이자, 7년 전쟁에서 러시아군을 지휘한 군인이다. 종종 예카테리나 2세를 수행하며, 빼어난 군공을 세운 그의 아들 스테판 스테파노비치 아프락신과 혼동되기도 한다.

목차

초기 생애편집

아프락신은 뮈니히 장군의 휘하에서 오스만 제국과 싸웠으며, 빠르게 장군으로 승진했다. 그는 1737년 오차키우 점령에 참전했으며, 1739년 호틴 함락 소식을 러시아의 수도에 알렸다.

정치편집

러시아 궁전에서, 아프락신은 친프로이센파와 르토크 공작의 가장 첨예한 적수가 되었다. 그는 알렉세이 페트로비치 베스투제프의 몇 안 되는 지지자였다. 그는 아프락신에게 원수로 승진할 수 있게 해주었고, 1756년 7년 전쟁이 발발하자 러시아 군의 사령관으로 지명했다.

7년 전쟁편집

이듬해 아프락신은 프로이센 침공 총사령관직을 차지했으며, 많은 손실을 입기는 했지만 1757년 8월 30일 벌어진 그로스예거스도르프 전투에서 승리를 거두었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