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게문두스

지기스문트(Sigismund, ? - 524년) 또는 시지스문도부르군트의 왕이자 기독교순교자이다.[1] 성 지기스문트(St. sigismund), 성 시지스문도로도 부른다.

지기스문트
지기스문트

생애편집

부르고뉴프랑스 남동부와 스위스의 남서부는 부르군트 왕국 왕의 휘하에 있었고, 아버지 군도발트(Gundobald 또는 Gunebald)가 통치하고 있었다. 지기스문트는 기독교로 개종하였는데, 이는 성 아비또의 권고에 의한 개종이었다. 그의 아버지 군도발트는 죽기 전에 아들 시지스문도를 후계자로 지명했고 그를 통해 정통 기독교로 개종하였다. 이것도 비엔나주교 성 아비또의 노력 때문이었다.

한때 그는 전쟁에서 패한 뒤에, 스스로 퇴위하고 성 마우리스와 인접한 곳에서 은수자 생활을 하였으며 생모리스(Saint-Maurice) 수도원을 세웠다. 그러나 524년 다시 부르군트 왕국을 침략한 오를레앙의 왕 클로도미르에게 체포되어 오를레앙으로 끌려갔다. 성 아비또가 중재하였으나 오를레앙의 왕 클로도미르는 그를 처형하고 우물 속으로 던져버렸다. 그의 유해는 나중에 발굴되어 보헤미아프라그에 안장되었으며 순교자로서 공경을 받는다. 축일5월 1일이다.

가족 관계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지기스문트는 독일어의 승리를 뜻하는 지기스(Sieg)와 보호를 뜻하는 문트(Mund)란 말이 결합되어 이루어진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