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녀(侍女)는 관직을 가지고 궁궐을 섬기는 여성이다.

개요편집

각국의 왕조에서 궁정에서 군주와 황후의 신변 처리를 하는 여성에게 관직을 준다. 남성에게는 환관이랑 비슷하지만, 약간은 다르다.

조선편집

유럽편집

유럽 궁정에서 시녀는 왕비 (여왕)와 공주 등을 섬기고 신변의 수위에 응하는 개인 보조자이다. 동양과 다르게 시녀는 일반적으로 고위 귀족가의 여식이나 마님들만 맡을 수 있었다. 시녀의 역할은 궁정에 따라 다양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