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청동기 시대의 시루
시루

시루는 떡, 쌀 등을 찌는 데 쓰는 둥근 질그릇이다. 강원, 경상, 전남, 제주에서는 시리라고도 부른다.[1] 자배기 모양으로 바닥에 구멍이 여러 개 뚫렸다. 주로 토기나 옹기로 만들며, 유기로 만든 것도 있다. 또 시루 안의 재료가 구멍으로 빠지지 않도록 칡덩굴 등으로 시루밑을 깔았다.

참조편집

읽을거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