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시민주권은 고 노무현 대통령이 살아 생전 이룩하고자 헌신했던 사람사는 세상에 대한 가치관을 계승하고 시민이 주체가 되어 민주주의를 이끌어 나가는 사회를 발전시키기 위해 결성된 모임이다.

시민주권의 결성 과정편집

노무현 대통령 안장식 이후 고인의 가치를 계승하고자 하는 주요 인사들을 중심으로 사람사는 세상을 실현할 방안을 모색했다. 노전대통령 추모사업과 병행하여 시민정치운동을 전개할 시민주권을 결성하기로 하고 이해찬, 한명숙 전 총리를 공동대표로 하여 조직 결성에 들어갔다.

결성 과정의 주요날짜와 간단한 메모편집

  • 2009년 9월 2일 - <시민주권모임> 창립의 취지를 내외에 밝힘
  • 2009년 9월 10일 - 500여명의 참석하여 준비위원회 발족식(수운회관)을 갖고 국민들께 드리는 글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조직 창립 준비에 들어감
  • 2009년 9월 22일 - 운영위원 워크샵을 개최하고 시민주권운동과 조직의 사업방향을 논의하였으며, 한명숙 공동대표가 <노무현재단>이사장직을 수락함에 따라 공동대표직을 사임함
  • 2009년 10월 6일 조직의 명칭을 <시민주권>으로 결정하고 10.28 재보궐선거 방침과 <시민주권>의 성격과 방향을 논의함
  • 2009년 10월 13일 <시민주권>의 첫 공식사업으로, <민생민주국민회의>와 공동주최로 2010년 예산안 대토론회로 개최함
  • 2009년 10월 16일 <시민주권> 창립대회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