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신금단(辛今丹, 1938년 7월 3일 ~ )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 여자 육상선수이다.

개요편집

1962년 7월 소비에트 연방의 모스크바에서 열린 즈나멘스키 형제상(兄弟賞) 쟁탈 국제육상경기대회에서 8백m(2분1초), 4백m(53초)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1963년 6월 소련, 모스크바에서 열린 즈나멘스키 형제상(兄弟賞) 쟁탈 국제육상경기대회에서 8백m(2분4초6), 4백m(52초2)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이어 1963년 9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제1회 가네포 대회에서 2백m(23초5), 4백m(51초4), 8백m(1분59초1)의 비공인 세계기록으로 1위를 차지, 여자 육상을 석권했다. 하지만, 이 기록은 가네포 대회를 인정하지 않는 국제육상경기연맹으로부터 공인 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하였다.

1964년 도쿄 올림픽 당시, 신금단은 가네포 참가 선수였다는 이유로 올림픽 참가자격이 박탈되었고, 이 때문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도쿄에서 대기중이던 선수단을 철수시키고, 중화인민공화국, 인도네시아와 함께, 도쿄 올림픽을 보이콧하였다.

1964년 10월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시에서 열린 전국체육대회의 여자 육상 4백m에서 51초2, 8백m 경기에서 1분59초F의 세계신기록을 수립하였다.

1966년에 캄보디아프놈펜에서 개최된, 제1회 아시아 가네포에서 북한의 신금단 선수는 제1회 가네포와 마찬가지로 육상 200m, 400m, 800m 부문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3관왕이 되었으나, 기록은 저조하였다.

신금단은 은퇴 이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인민체육인’ 칭호를 수여받고, 압록강체육선수단과 국가대표의 육상지도원을 역임하였다.

가족편집

아버지 신문준(辛文濬, 1916년 ~ 1983년 12월 27일)이 있다. 1·4 후퇴 당시 헤어져 신문준은 혼자 남한으로 내려갔고 신금단은 나머지 가족과 함께 북한에 남았다. 신금단의 활약이 남한에도 알려지면서 이를 안 신문준이 대한올림픽위원회에 찾아가 신금단이 자기 딸임을 호소했고 이 이야기를 전해들은 신금단도 수긍했다. 남북은 도쿄 올림픽이 끝나고 귀국하기 전에 이 둘을 만나게 하기로 했으나 북한 선수단의 도쿄 올림픽 철수 결정으로 어려워졌다. 그렇다면 철수 전에라도 만나자는 이야기가 진행되었으나 이마저도 만날 장소에 대한 각 측의 입장 차이로 계속 미루어졌다. 그러다가 극적으로 합의가 되어 두 사람이 만날 수 있었지만 10분도 채 안 되는 시간만 허락되었다. 신금단을 남한으로 끌고 오라는 중앙정보부의 지시를 받은 신문준이 남한으로 오라는 말을 하자 신금단이 거절했고, 헤어질 때는 조총련 구성원들이 신금단을 끌고 나가버리는 등 다소 어색한 만남으로 끝이 나고 만다. 만남의 마지막에 신금단이 외쳤다는 "아바이!"라는 말에 영감을 얻어 만들어진 <눈물의 신금단>(노래: 황금심)이라는 노래가 유행하기도 했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