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신미순의총(辛未殉義塚)은 조선 고종 8년 (1871년) 신미양요광성보 일대에서 미 해군과 격전하다가 전사한 용사들의 묘가 있는 곳이다. 인천광역시 강화군 불은면 덕성리 광성보 내에 있다.

개요편집

1871년(고종 8년) 4월 23일 신미양요 당시 광성진에서 벌어졌던 광성진 전투에서 중군 어재연 장군과 아우 재순을 비롯한 군관, 사졸 53인의 전사자가 발생했다. 이들 중 어재연 형제는 고향인 충청북도 음성군 대소면 성본리에 안장하고, 남은 군졸 51인은 신원을 분별할 수 없어 7기의 분묘에 합장하여 그 순절을 기리고 있다. 조선군은 광성보 전투에서 최후의 한 명까지도 포로가 되기를 거부하고 비겁하게 물러서지 않았으니, 외침에 대항하여 나라를 지키려는 살신호국 정신을 보여준 곳이다.[1]좌표: 북위 37° 39′ 53″ 동경 126° 31′ 50″ / 북위 37.6647739° 동경 126.5306084°  / 37.6647739; 126.5306084 (신미순의총)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신미순의총 현장 안내문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