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신사실파(新寫實派)는 1947년에 창립된 대한민국의 미술 단체이다.[1]

해방 후 최초로 등장한 추상주의적인 서양화가의 모임으로 '새로운 사실(寫實)을 표방한다'는 기치를 내걸었던 신사실파는 한국 최초의 추상미술그룹으로 발전해 갔다.[2][3] 창립과 동시에 제1회전을 화신화랑에서 열었고, 1949년 11월 28일부터 12월 3일 사이에 동화화랑에서 제2회전, 1952년 5월 26일부터 6월 4일 사이에 부산 광복동 국립박물관 부산임시사무소 화랑에서 제3회전을 열었다.[1]

한국추상회화의 선두 그룹으로 한국화단에 끼친 영향은 크다. 동인에는 김환기, 유영국, 이중섭, 장욱진, 백영수, 이규상 등 이었다.[1]

각주편집

  1. 한국미술/한국미술의 흐름/한국 현대미술/주요 미술단체·미술전/신사실파,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한자리에 다시 모인 '신사실파' 화가 5인 《연합뉴스》 2010-11-10.
  3. 1세대 추상미술 작품들 한자리에 Archived 2014년 9월 24일 - 웨이백 머신 《서울경제》 2010-11-10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