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심곡천(深谷川)은 굴포천의 지류로[1], 돌내 또는 석천(石川)이라고도 불렀다.[2][3] 경기도 부천시 소사본동 성주산 여우고개 기슭에서 발원하여, 중동신도시를 관통하여 굴포천으로 합류한다.[4] 1986년에 복개하여 도로를 개설하였으나, 소명여고 사거리에서 부천시 보건소 앞까지 심곡동을 관통하는 약 1.0 km 구간은 2017년 5월에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하였다.[5]

각주편집

  1. 김청규 (2017년 3월 25일). “‘물’의 고을 부평” (PDF). 《부평사람들&》 (부평구청). 8면. 2019년 8월 4일에 확인함. 
  2. 이승자 (2005년 2월). 《굴포천 유역의 지역 환경 변화 연구》 (석사학위논문). 한국교원대학교 교육대학원. 20쪽. 2019년 8월 4일에 확인함. 
  3. 홍순민 (1999년 8월 21일). “[우리고장 이야기]살라리 별곡(2)”. 인천일보. 2019년 8월 18일에 확인함. 
  4. 장정구 (2018년 6월 12일). “복원되는 하천, 복개되는 하천 (6) 심곡천과 목수천”. 인천in. 2019년 8월 18일에 확인함. 
  5. 김영환 (2017년 5월 4일). “부천 심곡천 콘크리트 걷어내고 31년만에 생태하천으로”. 한겨레. 2019년 8월 1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