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심마니 또는 채삼꾼은 산에서 산삼(≒인삼)을 찾은 사람을 말한다. 조선왕조실록에는 산척(山尺)[1] 이라 부르는 심마니에 대한 기록이 있고, 고려인삼(蔘)이 조선의 주요 특산품이자 교역품목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직업으로서 심마니의 역사는 상당히 오래된 것으로 보인다.

심마니에 대한 올바른 뜻편집

심마니의 어원은 (삼) (뫼) 마니(꾼)를 줄인 말이다. 특히 「메」 자를 일부 사전에서 으로 오인하여 산에서 삼을 수집해 업으로 삼은 사람이라 하지만 정작 전통 심마니들은 「메」 자를 (찾다/캐다)라는 뜻이라 말한다. 그래서 정확한 뜻은 삼을 찾은 사람, 삼을 캐는 사람이 맞은 표현이다.

각주편집

  1. 尺은 명사 뒤에 붙어 어떤 일을 업으로 삼는 사람을 가리키는 접미사로서, 현대어의 쟁이, 장이와 같은 어원의 말로, 여기서의 삼척은 이두식 용법으로 산자이로 읽은 것으로 보인다. 비슷한 예로 을 추는 예능인은 춤자이라고 불렀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