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전 동춘당에서 사용하던 쌍륙

쌍륙(雙六)은 두 사람이 말 열두 개씩 가지고 노는 한국의 민속놀이이다. 고려 시대부터 유행했으리라 여겨지며, 오늘날 안동 지방에서 행해진다. 또한 남자뿐만 아니라 여자도 즐긴 놀이이다.

쌍륙에 쓰이는 도구는 말 스물네 개(1인당 12개)와 주사위 두 개 그리고 말판이다. 이때 말판은 따로 만들 수도 있고, 장기판을 쓰기도 한다.

신윤복의 풍속화에 등장하는 쌍륙 놀이 모습

놀이 방식이 서양백개몬과 어느 정도 비슷하다.

쌍륙 말

목차

규칙편집

주사위 두 개를 굴려 나온 사위대로 말을 앞으로 보낸다.

원래는 자기 말밭에서 모든 말이 벗어나면 이겼으나, 후대에 가면 상대의 궁을 점령하면 이기도록 바뀌었다.

기타편집

정약용의 《목민심서》에 도박하는 놀이로 나와 있다.

함께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 강명관 (2004년 1월 5일). 〈투전 노름에 날새는 줄 몰랐다 | 도박〉. 《조선의 뒷골목 풍경》 초 12쇄판. 서울: 푸른역사. ISBN 89-87787-74-5.  |장=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8) (도움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