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쿠시 지진

쓰쿠시 지진(일본어: 筑紫地震 쓰쿠시지신[*])은 일본 아스카 시대 후기(하쿠호 시대) 규슈 북부에서 일어난 대지진이다. 일본서기에 지진이 일어났다는 기록이 적혀 있으며,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진앙지가 구체적으로 판명된 역사지진이다. 일본서기에서는 쓰쿠시 지진 발생 직후부터 일본 곳곳에서 지진이 일어났다는 기록이 증가하기 시작했으며, 본 지진이 일어난지 약 6년 후인 서기 684년에는 난카이 해곡 거대지진 중 하나인 규모 M8급의 하쿠호 지진이 일어났다.[1]

쓰쿠시 지진
본진
UTC??
ISC event
USGS-ANSS
발생일 *679년 경
현지일
현지시간
진앙일본 규슈 북부로 추정
규모   일본 기상청 규모 6.7
최대 진도  
피해액일본 규슈 지방

지진 기록편집

일본 덴무 천황 7월 12월 경(율리우스력 679년 1월 18일-2월 15일, 그레고리력 679년 1월 21일-2월 18일 사이 기간) 규슈 북부 쓰쿠시국에서 대지진이 발생했다는 기록이 있다. 지진이 일어난 정확한 날짜는 사서마다 다르고 각 사서에서도 정확하게 적혀 있지 않아 불문명하다.

너비는 2 (약 6 m), 길이 약 3,000여 장 (약 10 km)의 땅이 갈라져 마을의 민가가 다수 파괴되었으며, 언덕이 붕괴되어 그 위에 있던 집이 쓸려나갔으나 땅이 잘게 다져저 붕괴되지 않아 집이 멀쩡했고, 밤이 지나고 아침해가 다시 떠오른 후에야 거대한 산사태가 일어났던 상황을 파악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2]

일본서기 제2권 29편에는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덴무 천황 7년 12월 이 달

쓰쿠시국이 크게 흔들렸다. 땅이 2장 길이로 찢어졌다. 길이는 3천여 장이나 되었다. 백성의 집들과 바닷가 촌의 흙덩이가 여럿 무너져내렸다. 지진이 일어났을 때 산둥성이 위의 백성 집들은 진동이 느껴졌는데 언덕이 붕괴되었다. 하지만 집 안이 붕괴되거나 깨진 것이 없었다. 집 안에 있던 가족들은 집이 쓰러진 줄도 모르고 피난을 갔다 다음 날 (산이 무너져 내린) 상황을 보고 크게 놀랐다.[a]

또한 분고국 풍토기에서는 고마산(五馬山)이 붕괴되고 온천이 곳곳에서 분출되었으며, 그 중 하나 이상이 간헐천이 되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3] 다음은 덴무 7년 무인년의 기록이다.

고마산(2군 남쪽에 있음)은 옛날에 두 땅거미가 있었고 이를 이오마원(二五馬媛)이라고 했다. 혹자는 이오마산(二五馬山)이라고 ㅎ불렀다. 아스카노키요미하라노미야 덴무 천황 치세 무인년에 큰 지진이 일어나 산꼭대기가 붕괴되고, 산 협곡들이 무너져 내려 온 지천이 한눈에 들어올 정도였다. 불을 땠나, 밥이 익을 수 있을 정도로 매우 뜨거운 물이 올라왔다. 그러나 한번 나온 뜨거운 물 분출지는 1장여 정도로 나오다가 안 나올 때 보면 얉은 수심이다. 색깔은 마치 연보라(감색) 같았다. 늘 흐르지는 않는다. 두 사람이 말한 바에 따르면 부글부글 끓고서는 1장 되는 높이로 분출된다고 한다. 지금은 뜨거운 물이 나오지는 않는 시기 같다고 말했다.[b]

일본서기에서 쓰쿠시 지진을 기록할 때 쓴 날짜인 "十二月是月"(12월 이 달) 직전에 있는 내용은 12월 27일 되새(납자조)가 하늘을 덮을 정도로 무리지어 서남쪽에서 동북쪽으로 이동했다는 기록이 있는데, 일부 사람들은 새들이 떼지어 이동했다는 이 기록을 보고 굉관이상현상의 일종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4] 당시 일본서기의 기록은 다음과 같다.

12월 계축삭 기묘. 되새가 하늘을 가리다. 서남쪽에서 동북쪽으로 비행했다.[c]

지진학자인 가와스미 히로시는 본진 규모를 MK = 3.6으로 추정하고[5] 일본 기상청 규모 M6.7 정도라고 환산하였다. 우사미 교수(2003)은 M6.5-7.5 사이의 규모로 추정하고 있다.[6]

진원 단층편집

1988년 다자이후의 가미쓰 토루를 조사하던 도중 구루메시 교육위원회가 가미쓰 토루 일부가 미끄러져 떨어져 나가 8세기 후반 경 판축토로 복구한 흔적이 발견되었다.[7] 이후 조사에서 7세기 경 땅에서 물이 분출한 흔적이 발견되었으며 후쿠오카현 미이군 기타노정(현 후쿠오카현 구루메시) 고가노우에 유적에서도 땅이 갈라지고 물이 분출한 흔적 등이 발견되며 지진이 일어났다는 흔적증거가 나타났다.[8]

1992년에는 미노 단층을 포함하는 거대 단층인 오이와케 단층 위에 있는 야마카와 마에다 유적에서 점토층과 함께 아이라Tn 화산재층(약 2만 수천년 전 지층)에서 2 m 정도 되는 단층 균열이 발견되었다. 오이와케 단층의 채굴 조사 결과 2만 5천년 사이 3차례 미노 단층의 활동으로 보이는 지진 활동의 증거가 발견되었으며 3차례의 미노 단층 지진활동 중 가장 최근의 지진 활동은 6세기 이후, 13-14세기 이전의 것으로 밝혀졌다. 규슈 북부의 7세기 경 집중적인 지진 기록은 679년 일어난 쓰쿠시 지진밖에 없으며, 주변에 7세기 경 지진이 발생했다는 흔적이 집중된 것으로 보아 가장 강력했던 최근 지진은 쓰쿠시 지진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9] 미노 단층과 한꺼번에 이을 경우 단층의 총 길이는 동서 약 20 km, 활동 정도는 연간 변위 0.1-1.0 mm 정도이며 우향으로 응력을 받는 정단층인 것으로 추정된다.[10][11]

2015년에는 미노 단층에 있는 마스우다 고분군(구루메시 다누시마루정 마스우다 소재, 6세기 경 축조 추정) 중 원분 4기가 쓰쿠시 지진의 피해로 붕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되는 모양의 붕괴 흔적이 발견되었다.[1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내용주
  1. 원문은 다음과 같다.
    天武天皇七年十二月是月
    筑紫国大地動之。地裂広二丈。長三千余丈。百姓舍屋。毎村多仆壌。是時百姓一家有岡上。当于地動夕。以岡崩処遷。然家既全、而無破壌。家人不知岡崩家避。但会明後。知以大驚焉。
  2. 원문은 다음과 같다.
    五馬山(在二郡南一)昔者比山有二土蜘蛛一名曰二五馬媛一。因曰二五馬山一。飛鳥浄御原宮御宇天皇御世戊寅年大有二地震一山崗裂崩、此山一峡崩落、温之泉処処而出。湯気熾熱炊レ飯早熟。但一処之湯其穴似レ井臼注丈余無レ知二浅深一。水色如レ紺。常不レ流。聞二人之声一驚慍騰レ埿一丈余許。今謂二慍湯一是也
  3. 원문은 다음과 같다.十二月癸丑朔己卯。
    臘子鳥蔽天。自西南飛東北。
출처주
  1. 里村幹夫 編、小山真人、林愛明 ほか共著:(2008) 東海地震はどんな地震か?」, 『地震防災』 学術図書出版, 1498年明応東海地震 -津波で外海とつながった浜名湖- ISBN 978-4-87361-817-3
  2. 宇津徳治、嶋悦三、吉井敏尅、山科健一郎 『地震の事典』 朝倉書店 2010年、 ISBN 978-4254160536
  3. 東京大学地震研究所 『新収 日本地震史料 一巻』 日本電気協会、1981年
  4. 日本地震学会地震予知検討委員会編 『地震予知の科学』 東京大学出版会、2007年
  5. 河角廣(1951) 「有史以來の地震活動より見たる我國各地の地震危險度及び最高震度の期待値」 東京大學地震研究所彙報 第29冊 第3号, 1951.10.5, pp.469-482, hdl:2261/11692
  6. 宇佐美龍夫 『最新版 日本被害地震総覧』 東京大学出版会、2003年
  7. 松村一良(1990): 『日本書紀』天武七年条にみえる地震と上津土塁跡について, 九州史学,98,1-23., NAID 10004186386, doi 10.11501/4413097
  8. 寒川旭 『地震の日本史 -大地は何を語るのか-』 中公新書、2007年
  9. 千田昇, 松村一良, 寒川旭, 松田時彦(1994) 「水縄断層系の最近の活動について」 第四紀研究 1994年 33巻 4号 p.261-267, doi 10.4116/jaqua.33.261
  10. 千田昇(1981): 中部九州・水縄山地北麓の断層変位地形[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岩手大学教育学部研究年報,40,pp67-78, hdl:10140/1325
  11. 千田昇(1990) 「九州における活断層ストリップマップの試作」 活断層研究 1990年 1990巻 8号 p.105-113, doi 10.11462/afr1985.1990.8_105
  12. “679年の筑紫国地震で倒壊 円墳4基見つかる” Archived 2016년 3월 4일 - 웨이백 머신(読売新聞2015年5月21日記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