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드리엔 르쿠브뢰르

아드리엔 르쿠브뢰르(프랑스어: Adrienne Lecouvreur 1692년 4월 5일 ~ 1730년 3월 20일)는 18세기 초반 프랑스의 대표적인 배우이다.

피에르 코르네유의 연극"폼페이의 죽음"에서 코르넬리아 역을 맡은 아드리엔 르쿠브뢰르의 모습

일대기편집

르쿠브레르는 프랑스의 작은 마을인 다메리에서 모자 장수의 딸로 태어났다. 그의 원래 성은 쿠브뢰르(Couvreur)였다. 그는 에서 처음으로 무대에 등장하였다. 코메디 프랑세즈의 파리 첫 데뷔 하고 죽을 때까지, 르쿠브뢰르는 대중에게 엄청난 인기를 얻었다. 르쿠브뢰르는 양식화되지 않는 자연스러운 연기 방식을 발전시켰다고 평가된다.

그는 훗날 프랑스의 육군원수가 되는 모리스 드 삭스 백작과 연인 관계에 있었다. 삭스가 러시아인들의 반발로 쿠틀란트의 공작에 선출되지 못하자, 르쿠브뢰르는 삭스에게 1727년 거의 백만 프랑을 빌려주어, 그가 쿠틀란트에서 군대를 유지하는 데 도와주었다.[1] 그러나 삭스는 결국 뜻을 이루지 못한 채 파리로 되돌아 왔고, 르쿠브뢰르는 죽기 얼마 전에 그에게 버림받았다. 1730년 3월 15일, 르쿠브뢰르는 볼테르의 희곡 작품 하나를 공연하던 중, 기절하여 집으로 실려갔다. 그는 나흘 뒤 으로 사망하게 되었고, 그의 의문사는 라이벌인 부용 공작비에 의한 것이라 한다.

그 당시 배우는 교회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이 거부되어서, 그의 친구 볼테르는 이 주제에 관한 씁쓸한 시를 썼다.

르쿠브뢰르의 인생은 스크리브에르네스트 르구베가 쓴 비극 드라마에 영감을 주었고, 이는 프란체스코 칠레아의 오페라 《아드리아나 르쿠브뢰르》의 기초가 되었다.

참고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