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의 경제

아르헨티나개발도상국이다. 남아메리카에서 브라질에 이어 2번째로 크다.[1]

High-rises of Puerto Madero (40022145164).jpg

아르헨티나의 산업의 근간(根幹)은 농업과 목축업이며, 국가의 경제는 이들 제1차산업 위에 성립되어 있다. 농산물과 축산물이 GNP의 14%, 총수출의 69.3%를 점하고 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급속히 공업화를 추진하여 공업화가 상당히 진전되어 있는 반면 공업의 생산경비가 높아 경쟁력은 낮은 편이다. 이와 마찬가지로 서비스업도 시장점유율이 높으며, 그 밖에 운수, 상 등을 포함하면 아르헨티나는 제3차 산업이 발달돼 있다고 할 수 있다.1900년대에 들어 농산물가공에서 출현한 아르헨티나의 공업은 제1차 페론 정권시기인 1940년대부터 막강한 정부의 보호 아래 급속히 발전을 이뤘으며 그후의 각 정권 같은 공업화정책을 계속 추진한 결과 현재는 대부분의 소비재, 내구소비재와 함께 중공업 부문에서는 철강, 선박, 항공기에 이르기까지 국내에서 제조하고 있다. 그러나, 장차 농목업이 국가의 발전을 뒷받침하는 중요 산업임에는 변함이 없다.목축업은 극히 왕성하여, 국토의 40% 이상이 목장과 방목지(放牧地), 10%가 사료 작물과 목초의 농지로 되어 있다. 소·돼지·양고기·원피(原皮)·양모 등이 산출되며, 육류(肉類)가 풍부하므로 국민 1인당 식육 소비량이 세계 제1위이다. 주요 농산물은 밀·옥수수·아마(亞麻)·면화·목초류·고구마 등인데, 이곳의 곡물은 북반구의 단경기(端境期)에 출하되는 이점을 가지고 있다.주요 수출품목은 콩·육류·밀 등으로 이탈리아·브라질·미국·네덜란드·러시아·영국 등이 주요 수출 대상국이다. 이에 대하여 기계류·철강·화학약품·원유 등을 수입하는데, 미국·독일·일본·브라질·이탈리아 등이 주요 수입 대상국이다.광업은 총생산의 4%에 불과하며, 파타고니아 지방의 석유자원이 주요 부분을 차지하고, 매장량은 풍부하나 개발이 뒤져 있다. 근대공업은 20세기에 들어와서 일어났는데, 축산물의 가공업, 삼유·피혁공업이 중심이다. 제철업은 소미자 제철소가 산니콜라스에 선강(銑鋼) 일관 공장을 건설한 후부터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자료편집

다음의 표는 1980년~2018년 사이 주요 경제 지표를 나타낸 것이다. 5% 이하의 인플레이션은 녹색이다.[2]

연도 GDP
(단위: 10억 US$ PPP)
1인당 GDP
(단위: US$ PPP)
1인당 GDP
2011 constant price
(단위: US$ PPP)
GDP 상승
(실질)
인플레이션 비율
(단위: %)
실업
(단위: %)
정부 부채
(단위: GDP 중 %)
1980 176.6 6,318 14,709   +0.7% n/a 3.0% n/a
1981   182.0   6,000   13,621   −5.7% n/a   5.0% n/a
1982   187.2   6,470   12,973   −3.1% n/a   4.5% n/a
1983   201.9   6,880   13,269   +3.7% n/a   5.0% n/a
1984   213.2   7,144   13,308   +2.0% n/a   5.0% n/a
1985   204.7   6,745   12,175   −7.0% n/a   6.3% n/a
1986   223.8   7,280   12,879   +7.1% n/a   6.3% n/a
1987   235.3   7,568   13,056   +2.5% n/a   6.0% n/a
1988   238.8   7,587   12,646   −2.0% n/a   6.5% n/a
1989   230.7   7,240   11,616   −7.0% n/a   8.0% n/a
1990   236.0   7,255   11,225   −1.3% n/a   7.6% n/a
1991   269.5   8,172   12,235   +10.5% n/a   6.5% n/a
1992   304.0   9,096   13,316   +10.3% n/a   7.1% 25.7%
1993   330.7   9,749   13,941   +6.3% n/a   11.6%   27.7%
1994   357.4   10,404   14,568   +5.8% n/a   13.3%   29.3%
1995   354.5   10,193   13,980   −2.8% n/a   18.9%   31.7%
1996   380.9   10,823   14,578   +5.5% n/a   18.8%   33.6%
1997   418.9   11,764   15,579   +8.1% n/a   16.8%   32.7%
1998   439.7   12,212   15,999   +3.9%   0.9%   14.7%   35.2%
1999   431.3   11,850   15,290   −3.4%   −1.2%   16.1%   40.1%
2000   437.7   11,898   15,011   −0.8%   −0.9%   17.1%   42.1%
2001   427.9   11,516   14,205   −4.4%   −1.1%   19.2%   49.4%
2002   387.1   10,319   12,536   −10.9%   25.9%   22.5%   152.2%
2003   429.7   11,347   13,517   +9.0%   13.4%   17.3%   128.7%
2004   481.4   12,594   14,600   +8.9%   4.4%   13.6%   117.3%
2005   540.9   14,016   15,741   +8.9%   9.6%   11.6%   79.2%
2006   602.4   15,457   16,843   +8.0%   10.9%   10.2%   69.8%
2007   674.1   17,129   18,180   +9.0%   8.8%   8.5%   61.0%
2008   715.2   17,995   18,732   +4.1%   8.6%   7.9%   52.6%
2009   678.0   16,893   17,453   −5.9%   6.3%   8.7%   53.8%
2010   755.8   18,529   18,912   +10.1%   10.5%   7.8%   42.0%
2011   817.7   19,817   19,817   +6.0%   9.8%   7.2%   37.5%
2012   824.2   19,750   19,392   −1.0%   10.0%   7.2%   38.9%
2013   857.7   20,322   19,638   +2.4%   10.6%   7.1%   41.7%
2014   851.1   19,946   18,935   −2.5%   25.0%   7.2%   43.6%
2015   883.9   20,492   19,244   +2.7%   25.0%   6.5%   55.1%
2016   878.8   20,156   18,690   −2.1%   25.0%   8.5%   53.3%
2017   920.2   20,875   19,013   +2.7%   25.7%   8.3%   52.6%
2018   915.1   20,537   18,255   −2.5%   34.3%   9.2%   86.3%
2019   920.2   20,425   17,838   −1.2%   43.7%   8.9%   75.9%

각주편집

  1. Devereux, Charlie (2015년 9월 18일). “Argentina's Economy Expanded 2.3% in Second Quarter”. Bloomberg. 2015년 10월 12일에 확인함. 
  2. “Report for Selected Countries and Subjects”. 《imf.org》. 2019년 3월 3일. 2019년 9월 23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아르헨티나의 산업·무역"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