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히만의 재판

1960년, 홀로코스트의 주요 가해자로 여겨지는 아돌프 아이히만은 아르헨티나에서 체포되어 재판을 받기 위해 이스라엘로 끌려갔다.[1] 1961년 4월 11일에 열린 아돌프 아이히만의 재판뉘른베르크 국제군사재판에 이어 유대인 범죄를 널리기 위해 국제적으로 보도되고 방송되었다.[2]

아돌프 아이히만(방탄 유리 부스 내부)은 재판이 끝난 후, 이스라엘 최고 법원에게 사형을 선고받았다.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

같이 읽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