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아작대한민국SF 전문 출판사이다. 처음 아작의 시작은 디자인 회사였으며[1], 지속 가능한 책을 만들 수 있는 분야라고 판단하고[2]2014년 SF 출판을 결정하게 되었으며[1][2], 2015년 코리 닥터로우의 "리틀 브라더"를 시작으로 출판사의 반열에 들게 된다. 아작 출판사는 대한민국의 SF 팬들에게 SF 장르에 대한 비전이 있다는걸 보여주는 신호탄과 같은 역할을 하였다.[3]

아작측은 대한민국의 SF 시장에서 부족한건 작가와 독자, 시장이 아니라 SF 전문 출판사라고 진단하였으며[2], 그리고 첫번째 작품인 리틀 브라더의 경우 테러방지법 반대 필리버스터 당시 서기호의원이 이 책을 들고나와서 화제가 되기도 하였다.[1][4] 아작의 스펙트럼은 넓은편으로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의 페미니즘 SF를 최초로 번역[5]하여 소개하기도 하였으며, 또한 하드 SF중력의 임무도 20년만에 복간하게 된다.[6]

각주편집

  1. 박은주 (2016년 10월 21일). “[우리 출판사 첫 책] ‘리틀 브라더’(2015)”. 《한국일보. 2017년 1월 14일에 확인함. 
  2. 고기영 (2016년 3월 5일). “과학소설 전문 출판사 ‘아작’ , 국내 SF 시장에서 희망을 보다”. 《카이스트신문》. 2017년 1월 14일에 확인함. 
  3. 신혜선 (2015년 12월 11일). “웹소설 쓰고 월 천만원 번다고? '오감만족' 장르문학 무시 말자”. 《머니투데이. 2017년 1월 14일에 확인함. 
  4. “누리꾼들 “필리버스터 의원들 추천도서 읽어보자". 《한겨례》. 2016년 2월 26일. 2017년 1월 14일에 확인함. 
  5. “1970년대 페미니즘 SF의 주인공 ‘제임스 팁트리’ 단편집 국내 첫선”. 《서울신문》. 2016년 4월 1일. 2017년 1월 14일에 확인함. 
  6. 박현주 (2016년 11월 29일). “하드 SF 대명사 '중력의 임무'…아작, 20년만에 한국어본 복간”. 《뉴시스》. 2017년 1월 1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1월 1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