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쿠스

티투스 폼포니우스 아티쿠스(Titus Pomponius Atticus, 기원전 110년 말 - 기원전 32년 3월 31일)는 키케로의 서한에서 그의 충실하고 절친한 친구로 자주 언급되는 이름이다. "다른 모든 이들보다도, 아티쿠스는 키케로의 동생 퀸투스보다 더 열렬하고 거리감 없는 감정을 지니지 않음에도 키케로에게 사랑받았다"고 공동 저자이자 전기작가, 코르넬리우스 네포스는 말한 바 있다. 매일같은 이 우정으로, (키케로의 현존하는 813편의 편지 중) 아티쿠스에게 보낸 454편의 편지가 남아있는데, 마치 일기와도 같은 이 편지에서는 매우 다양한 문제들이 다뤄졌다.

그리스어와 그리스 문학에 빠진 아티쿠스는 루크레티우스처럼 에피쿠로스주의자였으며, 로마에서 에피쿠로스 철학을 확산하는데 기여했다.

로마의 첫 출판인이었던 그는 친구의 편지들을 출간할 준비를 했다. 키케로가 아티쿠스에게 쓴 수많은 편지들이 알려져있으나, 아티쿠스가 키케로에게 보낸 편지는 소실되었다.

생애편집

폼포니우스 아티쿠스는 기사 가문 출신으로 은행가의 아들이자 조카로서 좋은 교육을 받았다. 기원전 89년 일찍 사망한 아버지는 그에게 많은 재산을 물려주었다. 박학하고 달필이며 라틴어와 그리스어 모두 쓸 줄 알던 아티쿠스는 에피쿠로스주의자였다. 아티쿠스는 정계의 주역이 되어 정치 활동을 하길 거절했다. 그는 명예로운 경력을 피는 대신, 은둔 생활을 선호하며 철저히 중립을 자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