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무주 안국사 영산회괘불탱

(안국사영산회괘불탱에서 넘어옴)

무주 안국사 영산회괘불탱(茂朱 安國寺 靈山會掛佛幀)은 전라북도 무주군 적상면, 안국사에 있는 조선시대의 탱화이다. 1997년 8월 8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1267호로 지정되었다.[1]

안국사 영산회괘불탱
(安國寺 靈山會掛佛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 보물 제1267호
(1997년 8월 8일 지정)
면적 1폭
시대 조선시대
소유 안국사
위치
주소 전라북도 무주군 적상면 괴목리 산184-1
안국사
좌표 북위 35° 56′ 41″ 동경 127° 41′ 30″ / 북위 35.94472° 동경 127.69167°  / 35.94472; 127.69167좌표: 북위 35° 56′ 41″ 동경 127° 41′ 30″ / 북위 35.94472° 동경 127.69167°  / 35.94472; 127.69167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안국사괘불
(安國寺掛佛)
대한민국 전라북도유형문화재(해지)
종목 유형문화재 제20호
(1973년 6월 23일 지정)
(1997년 8월 8일 해지)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목차

개요편집

석가가 설법하는 장면을 그린 영산회괘불인데, 괘불이란 절에서 큰 법회나 의식을 행하기 위해 법당 앞 뜰에 걸어놓고 예배를 드리는 대형 불교그림이다.

길이 10.75m, 폭 7.2m 크기의 이 영산회상도는 석가불을 중심으로 오른쪽에 다보여래, 문수, 보현보살이 있고, 왼쪽에는 아미타불, 관음, 대세지보살이 서 있다. 화면을 가득 채운 석가모니는 화면 중앙에 서 있는데 이목구비는 큼직큼직하며 건장하고 각진어깨, 노출된 가슴, 유난히 길게 늘어진 팔, 짧아 보이는 하체를 지녔으며 이렇게 크고 건장한 신체는 보는 이를 압도하는 듯하다. 인다. 녹색과 주황색을 주로 사용하였고 회색, 분홍 등 중간색을 넣어 은은한 분위기를 나타내며 구름, 연꽃, 단청문양 등으로 화려하고 환상적인 느낌을 연출하고 있다.

의겸 등 여러 승려 화가들이 그린 이 그림은 본존불을 강조하여 시선을 집중시키는 효과를 의도적으로 나타내고 있다. 조선 정조 16년(1792), 순조 9년(1809)에 뒷벽을 새단장한 기록이 있어 승려화가인 의겸이 활약한 영조 6년(1730)경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화체육부고시제[1997-38호, 《보물지정》, 문화체육부장관, 대한민국 관보 제13682호, 8면, 1997-08-12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