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디 셀바

산마리노의 전 축구 선수·현 축구 감독

안디 셀바(Andy Selva, 1976년 5월 23일~ )는 이탈리아 태생의 산마리노의 전 국가대표 축구 선수이자 현 축구 감독으로 현재 산마리노 U-17 축구 국가대표팀의 감독직을 맡고 있다. 선수 시절 포지션은 스트라이커였으며 마시모 보니니와 함께 산마리노의 축구영웅으로 평가받고 있다.

안디 셀바 Football pictogram.svg
Selva 2013.JPG
2013년의 산마리노 소속 시절
개인 정보
전체 이름 Andy Selva[1]
출생일 1976년 5월 23일(1976-05-23) (43세)
출생지 이탈리아, 로마
1.76 m
포지션 스트라이커
클럽 정보
현 소속팀 산마리노 U-17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클럽 기록*
연도 클럽 출전 ()
1994–1995 라티나 26 (5)
1995–1996 치비타카스텔라나 31 (10)
1996–1998 파노 32 (1)
1998–1999 카탄차로 40 (6)
1999–2000 티볼리 21 (15)
2000–2001 산마리노 29 (4)
2001–2002 마체라테세 5 (1)
2002그로세토 (대여) 15 (2)
2002–2003 벨라리아 30 (21)
2003–2005 SPAL 1907 51 (22)
2005–2006 파도바 20 (2)
2006–2009 사수올로 59 (23)
2009–2011 베로나 29 (8)
2011–2013 피데네 26 (6)
2013 라 피오리타 3 (2)
2013–2014 안치올라비뇨 6 (1)
2014–2018 라 피오리타 68 (36)
국가대표팀 기록
1997 산마리노 U-21 1 (1)
1998–2016 산마리노 74 (8)
지도자 기록
2018– 산마리노 U-17
* 클럽의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센다.

선수 시절편집

1994년부터 2018년까지 이탈리아산마리노의 여러 프로팀에서 활동했고 특히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산마리노의 프로팀인 SP 라 피오리타에서 68경기를 뛰는 동안 36골을 터뜨리면서 팀의 캄피오나토 삼마리네세 2013-14 시즌과 2016-17 시즌 우승, 코파 티타노 2회 우승, 산마리노 슈퍼컵 3회 준우승에 기여했다. 또한 국가대표팀에서는 A매치 74경기를 뛰는 동안 8골을 터뜨리면서 산마리노 국가대표 선수 가운데 최다 출장수 및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2004년 홈에서 열린 리히텐슈타인과의 친선 경기에서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터뜨리며 산마리노의 국제 경기 사상 첫 승을 선물했다. 그리고 2016년 대표팀에서 은퇴를 선언했고 2년 후인 2018년 소속팀이었던 라 피오리타에서도 은퇴를 선언하면서 선수 생활을 완전히 마감했다. 이후 산마리노 U-17 대표팀의 감독으로 선임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각주편집

  1. “Selva, il bomber dal gol storico gioca nel Fidene”. 《gazzettadimodena.gelocal.it》 (Italian). 2011년 11월 30일. 2019년 1월 2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