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안량(顔良, ? ~ 200년 2월)은 중국 후한 말의 무장으로, 서주(徐州) 낭야국(琅邪國) 임기현(臨沂縣) 사람이다.[1]

생애편집

이름 안량(顔良)
시대 후한
생몰 ? ~ 건안 5년(200년) 2월
본관 · 출신 서주 낭야국 임기현[1]
관직
작위
소속 원소

원소(袁紹)를 섬겼으며, 공융(孔融)은 안량을 문추(文醜)와 더불어 "삼군(三軍)을 이끌 만한 장수"라고 칭찬한 반면 순욱(荀彧)은 "필부(匹夫 - 보통 평범한 사람)의 용맹을 지닌 장수"라 평가하였다.

건안(建安) 5년(200년) 2월, 원소는 조조(曹操)를 토벌하기로 결심하였다. 도독(都督) 저수(沮授)는 원소에게 안량은 용맹하나 도량이 좁은 인물이니 혼자 일을 맡아서는 안 된다고 하였으나, 원소는 듣지 않고 백마(白馬)에 주둔한 동군태수(東郡太守) 유연(劉延)을 안량 혼자 공격하도록 하였다[2].

이때 조조는 순유(荀攸)의 계책을 채용하여, 원소군의 배후를 찌르려는 척 하였다. 원소의 또 다른 군세가 물러나고, 안량은 적은 수의 병사를 이끌고 백마진(白馬津)으로 갔다. 조조는 곧바로 하후돈(夏侯惇)과 하후연(夏侯淵), 허저(許褚)와 서황(徐晃) 등 용맹한 장수들로 하여금 안량의 군사들을 혼란에 빠지게 하였으며 이때 군영에서 부장들과 있다가 말을 타고 달려온 관우에게 베인다.

《삼국지연의》 속 안량편집

안량은 조조의 부장 송헌(宋憲)과 위속(魏續)을 한번의 칼질로 죽였고, 서황(徐晃)을 30합만에 퇴각시켰다. 조조는 자신에게 몸을 의탁한 관우(關羽)를 보냈고, 관우는 적토마(赤兎馬)를 타고 달려가 안량의 목을 베었다.

가계편집

 

관련 인물편집

각주편집

  1. 《안씨가훈(顔氏家訓)》
  2. 단, 《삼국지(三國志)》 위서(魏書) 무제기(武帝紀)에서는 안량이 곽도(郭圖) · 순우경(淳于瓊)과 함께 공격한 것으로 나와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