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 (조선)

안지(安止, 1384년[1] ~ 1464년 8월 4일)는 조선의 문신이다. 자는 자행(子行), 호는 고은(皐隱), 본관은 탐진(耽津)이다.

생애편집

1414년(태종 14) 문과에 급제[2]하여 성균관 박사가 되었다. 세종 때 수찬·예문관 제학 등을 지냈으며 정인지와 함께 《용비어천가》를 지었다. 1446년 호조참판으로 정조사가 되어 에 다녀왔다.

1447년(세종 30) 공조판서(工曹判書), 이듬해 예문관대제학(藝文館大提學), 1455년(단종 3) 지중추원사(知中樞院事), 1461년(세조 7) 판중추원사(判中樞院事)를 거쳐 1463년(세조 9) 검교영중추원사(檢校領中樞院事)에 이르렀다.[3][4][5]

시에 능했으며 해서를 잘 써 세종의 명으로 태종을 위해 《금자 법화경》을 썼다.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안사종(安士宗)
    • 부인 : 송충손(宋忠孫)의 딸

각주편집

  1. 『세조실록』에 의하면 1461년(세조 7) 당시 78세였다.
  2. 『국조방목』
  3. 『세종실록』
  4. 『단종실록』
  5. 『세조실록』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