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산드라 파블로브나 라시스키 황녀

알렉산드라 파블로브나(러시아어: Александра Павловна, 1783년 8월 9일 ~ 1801년 3월 16일)는 오스트리아 대공 요제프 안톤 요한의 아내이다.

알렉산드라 파블로브나

생애편집

알렉산드라는 러시아 황제 파벨 1세마리아 표도로브나의 장녀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태어났다. 그녀의 할머니 예카테리나 2세는 손녀의 신랑감으로 스웨덴의 국왕 구스타프 4세를 점찍었고, 1796년 러시아에 온 구스타프 4세는 알렉산드라와 사랑에 빠졌다. 두 사람의 결혼은 곧 성사될 것처럼 보였으나 러시아 정교회인 알렉산드라의 개신교 개종 문제를 둘러싸고 최종적으로 결렬되었다. 그로부터 3년 뒤인 1799년 파벨 1세는 오스트리아 및 프로이센과의 동맹을 강화할 필요성을 느꼈고, 그를 위해 딸을 오스트리아의 대공과 결혼시키기로 결정했다. 알렉산드라는 같은 해 10월 30일 부다페스트에서 요제프 안톤 요한과 결혼했으나 그녀는 여전히 러시아 정교회를 믿었기에 오스트리아 궁정에서 환영받지 못했다. 특히 동서인 마리아 테레지아와 사이가 소원했다. 알렉산드라는 1801년 딸 알렉산드리네를 낳고 사망했으며 그녀의 남편은 그 후로 두 번 더 결혼했다.

가족관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