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니아 노동당

알바니아 노동당 (Partia e Punës e Shqipërisë, PPSH)은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알바니아 반파쇼 파르티잔 전선을 지도하던 공산주의 정당이며, 알바니아 사회주의 인민공화국유일당이였다. 1941년 11월 8일 알바니아 공산당(Partia Komuniste e Shqipërisë)으로 창당하였으나, 당시 알바니아의 사회 발전 수준을 인민민주주의 단계로 보고 있던 이오시프 스탈린의 지령에 의해 1948년에 알바니아 노동당으로 개명하였다. 알바니아 노동당은 서구 사회에서 마르크스-레닌주의 노선을 가장 엄격히 따르던 정당으로 동시에 가장 폐쇄적인 공산주의 정당이기도 하였다. 1991년, 노동당은 알바니아 사회당으로 승계되었다. 존재 기간의 대부분 동안, 당 내에는 알바니아의 사실상 지도자였던 엔베르 호자가 서기장으로 당을 통치하고 있었다.

알바니아 노동당
Partia e Punës e Shqipërisë
Partia e Punës e Shqipërisë.svg
로고
상징색 빨강
이념 공산주의
마르크스-레닌주의[1]
호자주의[2]
반수정주의[3]
스펙트럼 극좌
당직자
서기장 엔베르 호자 (1941년 ~ 1985년)
라미즈 알리아 (1985년 ~ 1991년)
역사
창당 1941년 11월 8일
해산 1991년 6월 12일
후계정당 알바니아 공산당
알바니아 사회당
예하 부문
중앙당사 알바니아 사회주의 인민공화국 티라나

1956년부터 소비에트 연방이 탈스탈린화를 추구한 이후부터는 소비에트 연방 및 소비에트 연방의 영향권 아래에 있는 모든 위성 국가와 교류를 끊었으며, 엔베르 호자의 지도에 따라 유럽에서 가장 폐쇄적으로 공산주의 정책을 실행하는 당으로 이름을 떨쳤다. 1960년대 초반부터 세계 공산주의 정당 내에서 진행된 이른바 ‘수정주의 논쟁’에서 알바니아 노동당은 소비에트 연방을 ‘사회제국주의 국가’ 및 ‘수정주의 국가’로 규정한 후 ‘반수정주의’라고 불리는 노선을 주도하는 대표적인 정당으로 되었으며, 이 과정에서 같은 반수정주의 대열에 섰던 중국공산당과 교류를 하였다.

1960년대 말부터는 문화, 민족, 여성, 종교에 관한 대규모 문화 혁명 노선에 따라 세계 최초로 무신론 국가를 선언하였으며, 이에 따라 모든 종교 시설을 철거하고 종교인을 대거 탄압하였다. 또한 세계에서 가장 급진적인 여성 정책을 실시하여 모든 상급 기관에 절반의 할당을 목표로 하는 여성할당제를 도입하였으며, 자본주의 및 자유주의와 관련된 모든 문화적 요소를 제거하는 운동을 총 지휘하였다.

마오쩌둥 사후 중국공산당 지도부가 1978년부터 시장 경제 노선을 받아들이자 교류를 끊었다. 80년대에 들면서 세계적으로 마르크스-레닌주의에 근거한 공산주의 운동이 쇠퇴하면서 알바니아 노동당도 점점 국제적인 영향력이 약화되었다. 1985년에 엔베르 호자가 사망하고 1990년 알바니아 노동당 중앙위원회의 결정으로 부분적 자유화 및 다당제의 전면적 도입이 진행되면서 1991년에는 당이 해체되었다.

각주편집

  1. Andrew C. Janos, East Central Europe in the Modern World The Politics of the Borderlands from Pre - to Postcommunism, Stanford University Press, 2000, pages 283-284
  2. 위의 저서(Andrew C. Janos)
  3. 위의 저서(Andrew C. Jan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