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드레마리 앙페르

앙드레마리 앙페르(프랑스어: André-Marie Ampère, 1775년 1월 20일 ~ 1836년 6월 10일)는 프랑스물리학자이다. 전기·자기의 연구에 몰두하여 근대 전기학의 기초를 세웠다. 전류를 측정하는 데 쓰이는 단위 암페어는 앙페르의 이름에서 온 것이다.

앙드레마리 앙페르

생애편집

리옹에서 태생으로 고등학교 교사 생활을 하다가 1814년 과학 아카데미 회원으로 선출되었고, 1824년 콜레주 드 프랑스(프랑스의 고등 교육 기관)의 교수가 되었다. 앙페르는 여러 분야의 학문에 업적을 남겼는데, 특히 전자기 유도 현상전기역학의 연구에 공헌하였다. 자석에 얼굴을 향하여 발에서 머리로 전류를 통하면 자석의 N극, 즉 북극은 그 사람의 왼손 쪽으로 움직인다는 '앙페르 회로 법칙'을 발견하였다.

수학 분야에서도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여 물리 법칙을 수학적으로 정식화함과 동시에 독자적인 수학 연구도 진행하여, 미분방정식에 관한 논문 등을 남겼다.

참고 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