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리 2세 드 콩데 친왕

앙리 드 부르봉(프랑스어: Henri II de Bourbon-Conde, 1588년 9월 1일 – 1646년 12월 26일)은 평생 동안 콩데 친왕을 맡았던 인물이다. 그는 부르봉가의 실질적인 수장 중 한 명이었으며, 태어나고 나서 몇 년간은 프랑스 국왕의 친가로 지내기도 했다. 30년 전쟁 당시 아들 루이 2세 드 콩데 친왕과 함께 프랑스군을 이끌기도 했다. 그는 1646년 크리스마스 다음 날 향년 68세로 사망했다.

앙리 드 부르봉
HenriIIdeBourbon-Conde.jpg
지위
혈통친왕
재임 1589년 3월 5일 - 1646년 12월 26일
전임 앙리 1세 드 콩데 친왕
후임 루이 2세 드 콩데 친왕
신상정보
출생일 1588년 9월 1일
거주지 파리
사망일 1646년 12월 26일
사망지 프랑스 왕국 파리
국적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가문 부르봉가
부친 앙리 1세 드 콩데 친왕
모친 샤를로테 캐서린 데 라 트레모이레
배우자 샤를로트 마르그리테 데 몽모랑시
자녀 루이 2세 드 콩데 친왕
아르망 드 콩티 친왕
종교 로마 가톨릭

생애편집

앙리는 1588년 콩데 친왕 앙리 1세의 유일한 아들이자 세번째 자녀로 태어났다. 그의 어머니였던 샤를로테 캐서린 드 라 트레무아르는 콩데 친왕 앙리 1세의 두 번째 부인이었다. 콩데 공 앙리 2세는 두 명의 누나가 있었으며 카트린으로 잘 알려진 한 명은 1595년 사망했고, 엘레노아 드 부르봉은 1606년 19살에 네덜란드의 오라녜 공 필리프 빌럼과 결혼했다.

친척 관계편집

앙리 3세가 1589년 사망한 이후, 콩데 공 앙리는 1살 어렸으며 앙리 4세가 그 뒤를 이어 프랑스 왕이 되었다. 그는 콩데 공 앙리 1세의 첫 사촌이었다. 이 시점에서 새로운 왕은 아들이나 형제가 없었기 때문에 가장 가까운 혈족은 콩데 공 앙리 2세였다. 이에 따라 지배 왕조의 가장 가까운 일원으로서, 앙리는 뒤상 공과 프랑스 왕족의 수장이 되어 12년 간 그 직위를 물려받았다. 1601년 루이 13세가 태어나면서 이 직위는 해제되었다. 이후 1611년부터 1638년까지 앙리는 가스통 도를레앙 공작 다음으로 프랑스 왕족 서열 순위에 배정되었다. 1611년에는 오를레앙 공작인 니콜라 앙리가 죽었고, 1638년에는 루이 14세가 태어났기 때문이다.

결혼과 자녀편집

1609년 앙리는 샤를로트 마게리트 드 몽모랑시와 결혼했고, 부부 사이에는 3명의 아이들이 있었다. 각각

  • 안 제네비에브 드 부르봉(1619–1679): 롱게빌 공작 오를레앙의 앙리 2세와 결혼
  • 루이 2세 드 콩데 친왕 (1621–1686): 르 그랑 콩데로 알려진 프랑스의 이름난 장군
  • 아르망 드 콩티 친왕 (1629–1666): 안 마리 마르티노치와 결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