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추(崖錐, talus, scree)[1]는 사면 아래로 떨어진 다양한 크기의 암석 조각이 퇴적된 반원추형의 지형이다. 너덜, 너덜겅, 돌서렁, 돌강(-江)이라고도 한다.

Yamnuska bottom cliff.jpg

기계적 풍화(물리적 풍화)로 만들어진 지형이다. 결빙과 융해가 발견되는 주빙하 지역, 특히 툰드라 지역에서 많이 발견되며, 물이 얼었다 녹았다 하는 얼음의 쐐기 작용으로 인해 떨어진 암석이 송곳모양으로 형성된 지형이다.

각주편집

  1. 자연지리학사전, 한울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