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양산숙(梁山璹, 1561년 ~ 1593년)은 조선 중기의 의병장으로 공로 좌랑을 지내기도 했으나 대부분의 일생을 벼슬하지 않고 지냈다.

본관은 제주, 자는 회원, 시호는 충민으로 기묘명현 양팽손의 후손이며 대사성 양응정의 아들이었다. 우계 성혼의 문하에서 수업했으며 벼슬에는 뜻을 두지 않고 경서에만 전심했다.

임진왜란 발발 후 나주에서 의병을 일으켜 김천일의 부하로 들어갔다. 김천일과 함께 북상해 수원에서 활약하고 강화로 이전할 무렵, 곽현과 함께 선조에게 영남과 호남의 전세를 자세히 보고하였다. 이 공으로 공조좌랑에 제수되었고 제2차 진주성 전투 당시 끝까지 싸우다가 김천일과 함께 남강에 투신 자결하였다.

사후 좌승지에 추증되었고 나주 정렬사진주 창렬사에 제향되었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