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양성론(兩性論, 그리스어: δυοφυσῖται)은 그리스도론의 연구 분야 가운데 하나로서 예수 그리스도의 인격 속에서 신성한 인간이 어떻게 관련되어 있는지를 이해하는 데에 사용되는 신학적 용어이다. 이 용어는 그리스어에서 유래되었으며 문자 그대로 "두 가지 본성"을 의미한다. 두 가지 본성은 인간의 본성, 예수의 인격에 존재하는 신성한 본질을 나타낸다.

양성론은 451년 칼케돈 공의회에서 공개된 입장을 묘사한다. 오리엔트 정교회의 전통에서는 스스로를 합성론으로 여겼다. 많은 역사 신학자들과 에큐메니스트들은 그것이 실제 신앙보다 용어의 차이라고 생각한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