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양양연어사업소

양양연어사업소한국수산자원사업단(농림수산식품부 산하 위탁집행형 준정부기관) 소속의 사업소이다. 종전 대한민국 농림수산식품부 국립수산과학원 중앙내수면연구소 소속의 '냉수성어류연구센터'이었으나, 2011년 한국수산자원사업단(농림수산식품부 산하 위탁집행형 준정부기관) 출범에 따라 사업단 소속 양양연어사업소로 변경되었다. 강원도 양양군 손양면 송현리 424-1에 위치하고 있다.

사건·사고 및 논란편집

민영화 추진 논란편집

2010년 7월 8일 강원도 양양군청과 국립수산과학원 등에 따르면 농림수산식품부는 수산자원관리법을 개정·공포하고, 2011년 1월부터 수과원내 연어 등 수산자원 조성업무를 담당하는 부서 및 연구기관을 한데 모아 ‘수산자원사업단’이라는 민영 법인체를 발족·운영할 계획이다. 양양군은 센터가 민영화 될 경우 경영과 성과를 중시하는 경영구조로 바뀌게 돼 수산자원의 순수한 연구개발보다는 수익성 있는 양식사업 등에 비중을 둘 가능성이 높아 연어와 같은 공공목적의 방류사업에 소홀해질 수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1]

이에 대해 수과원 기획전략팀 관계자는 “연어는 국가차원에서 육성해야 하는 소중한 자원으로, 오히려 연구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2]

한편, 양양군청은 국회와 정부에 냉수성어류연구센터를 아예 양양군으로 이관해 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3][4]

2010년 11월 17일 수산자원사업단 본사 소재지가 부산광역시로 결정되고, 냉수성어류연구센터는 수산자원사업단 양양연어사업소로 변경하기로 했다.[5]


내수면생명자원센터편집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의 4대 지사중 동해지사(포항) 산하의 강원도 양양연어사업소는 현재 내수면생명자원센터의 역할을 하고 있다.[6]

양양연어사업소는 연어와 관련해서 중요한 내수면생명자원을 관리하는 국내외적으로 중추적인 기관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냉수성어류연구센터 민영화 추진 논란[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KBS》2010년 7월 10일 김문영 기자
  2. 양양 냉수성어류연구센터 민영화 추진 반발[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강원도민일보》2010년 7월 9일 구정민 기자
  3. 양양군 냉수성연구센터 이관 요구《CBS》2010년 7월 9일 이장춘 기자
  4. 냉수성어류연구센터 군 이관 추진 Archived 2016년 3월 4일 - 웨이백 머신《한국수산경제신문》2010년 7월 16일
  5. 농식품부, 수산자원사업단 본사 부산시《아시아투데이》2010년 11월 17일 정해용 기자
  6. http://www.fira.or.kr/fira/fira_060501.js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