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윤호(1966년 11월 11일 ~ )는 대한민국의 영화 감독이자 각본가이다. 유리(1966년)라는 장편 데뷔 영화 작품이 칸 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1] 그 뒤로 리베라 메, 바람의 파이터, 가면 (2007년 영화), 그랑프리 (2010년 영화) 등의 감독을 맡았다.[2][3][4] 2009년 텔레비전 시리즈 아이리스 (드라마)와 영화판 아이리스: 더 무비를 공동 감독하기도 했다.[5][6][7]

참여 작품 편집

각주 편집

  1. “YANG Yun-ho”. 《Korean Film Biz Zone》. 2014년 12월 7일에 확인함. 
  2. Park, Soo-mee (2006년 4월 11일). “True crime turned into a civics lecture”. 《코리아중앙데일리. 2014년 12월 7일에 확인함. 
  3. Yang, Sung-jin (2007년 12월 19일). Rainbow Eyes keeps climax a secret”. 《코리아헤럴드. 2014년 12월 7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4. Lee, Hyo-won (2010년 8월 19일). “Kim Tae-hee aims higher with new sports film”. 《The Korea Times. 2014년 12월 7일에 확인함. 
  5. Han, Sang-hee (2009년 5월 24일). “Iris to Bring Spy Story to Small Screen”. 《The Korea Times. 2014년 12월 7일에 확인함. 
  6. Han, Sang-hee (2009년 10월 6일). “Iris to Finally Unfold on Small Screen”. 《The Korea Times. 2014년 12월 7일에 확인함. 
  7. IRIS film screening and Q&A with Director Yang Yun Ho”. 《Eyes Far East》. 2014년 10월 2일. 2014년 12월 1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12월 7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