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양재익(梁在翼, ? ~ ?)은 대한제국 말기에 일진회 회원으로 활동했던 인물이다.

목차

생애편집

1904년 송병준이용구가 결성한 일진회의 평의원이 되었고, 간사와 총무원 등을 지냈다. 송병준은 러일 전쟁일본군 통역관으로 일하다가 친일파의 실세가 되었는데, 양재익은 이런 송병준에게 잘 보여 일진회 간부 자리를 얻은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1]

대한제국의 실권을 장악한 일본이 일진회 회원들을 등용하면서 1906년 경기도 양주군 군수에 임명되었고, 이듬해에는 충청남도 관찰사로 승진했다.

1909년에는 대한노동회 부총재와 대한측량연합회 회장을 역임했다. 일진회 원임총무원 겸 간사를 거쳤고, 일진회가 한일 병합 조약 체결 성사로 목적을 달성하고 해산될 때에는 잔무정리위원을 맡았다. 특히 1909년 말에 일진회 내에서 내분이 일어나면서 〈합방청원서〉에 반대하는 홍긍섭 등이 밀려났을 때 이들을 사퇴시키기 위한 임시총회에서 임시회장을 맡은 바 있다.

일진회 기관지 《국민신보》 사장으로 재직[2] 하기도 했으며, 1911년 일진회가 한일 병합에 세운 공을 기록하기 위해 발간된 책인 《원한국일진회역사(元韓國一進會歷史, 4책 8권)》의 편집위원이었다.

한일 병합 후에 일진회가 해산되었을 때 일본 정부에서 상금 격으로 준 해산금 700원을 수령했으며, 1934년 흑룡회가 세운 일한합방기념탑 석실에 합방 공로자로 이름이 기록되어 있다.

사후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2006년 12월). 〈양재익〉 (PDF). 《2006년도 조사보고서 II - 친일반민족행위결정이유서》. 서울. 699~704쪽쪽. 발간등록번호 11-1560010-0000002-10. 

각주편집

  1. 정교(鄭喬); 변주승 (옮긴이) (2004년 6월 30일). 〈정미년(1907) 광무(光武) 11년 - 1907년 7월〉. 《대한계년사 8》. 서울: 소명출판. ISBN 89-5626-093-1. 
  2.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 (2004년 12월 27일). 《일제협력단체사전 - 국내 중앙편》. 서울: 민족문제연구소. 176~178쪽쪽. ISBN 89-95330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