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승산성

(양주산성에서 넘어옴)

두승산성(斗升山城)은 전라북도 정읍시 고부면에 있는 산성이다. 1981년 4월 1일 전라북도의 기념물 제54호로 지정되었다.

두승산성
(斗升山城)
대한민국 전라북도기념물
종목기념물 제54호
(1981년 4월 1일 지정)
면적1,216,392m2
위치
두승산성 (대한민국)
두승산성
주소전라북도 정읍시 고부면 입석2길 162 (입석리)
좌표북위 35° 36′ 25″ 동경 126° 47′ 13″ / 북위 35.60694° 동경 126.78694°  / 35.60694; 126.78694좌표: 북위 35° 36′ 25″ 동경 126° 47′ 13″ / 북위 35.60694° 동경 126.78694°  / 35.60694; 126.78694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전라북도 정읍시 고부면 해발 443m의 두승산 산봉우리를 에워 싼 산성으로, 성 안에 골짜기를 품고 있다. 승고산성 또는 영주산성이라고도 한다.

9개의 봉우리를 이룬 천연의 절벽을 이용하여 쌓은 성벽은 둘레가 500m가 넘으며, 성 안에는 서쪽과 남쪽의 두 골짜기가 있다. 현재 성의 거의 대부분이 무너져 내렸으나, 옛날 모습이 약간 남아있으며, 골짜기를 품고 있는 서쪽과 남쪽에는 문터가 남아 있다.

성이 지어진 연대에 대해서는 확실한 기록이 남아있지는 않지만 성 안에서 발견되는 유물들로 보아 삼국시대 백제가 쌓아서 계속 사용해왔던 것으로 추정된다.

현지 안내문편집

두승산 봉우리를 돌로 에워싼 이 산성은 승고산성 또는 영주산성이라고도 부른다. 승고산성은 두승산의 또 다른 이름인 승고산에서, 양주산성은 이곳의 구 지명인 영주에서 각각 유래한 것으로 보인다.

이 산성은 아홉개의 봉우리를 이룬 천연 절벽을 잉용하여 둘레가 5km 넘게 쌓았으며, 성문은 골짜기가 있는 서쪽과 남쪽에 있었다. 성의 축조 시기에 대해서는 삼한시대, 고려시대 등 다양한 견해가 있지만, 성안에서 발견된 토기 조각과 기와 조각으로 미루어 백제시대에 쌓은 산성으로 추정된다.

백제 후기 5방 성 가운데 하나인 중방 고시성의 터로 추정되기도 한다. 이 산성은 오랜 세월이 흐르는 동안 성벽이 거의 대부분 붕괴되고, 원형이 일부 남아 있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현지 안내문 인용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