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양평 사나사 원증국사석종비

양평 사나사 원증국사석종비(楊平 舍那寺 圓證國師石鐘碑)는 경기도 양평군 옥천면 용천리에 있는 고려시대의 석종비이다. 1978년 10월 10일 경기도의 유형문화재 제73호로 지정되었다.

사나사원증국사석종비
(舍那寺圓證國師石鐘碑)
대한민국 경기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73호
(1978년 10월 10일 지정)
수량1기
시대고려시대
위치
주소경기도 양평군 옥천면 용천리 304번지
좌표북위 37° 32′ 17″ 동경 127° 30′ 21″ / 북위 37.53797° 동경 127.50589°  / 37.53797; 127.50589좌표: 북위 37° 32′ 17″ 동경 127° 30′ 21″ / 북위 37.53797° 동경 127.50589°  / 37.53797; 127.50589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사나사를 중창했던 고려 후기의 승려 원증국사 보우(1301∼1382)의 비이다. 보우의 호는 태고이며, 시호는 ‘원증’이고, 탑의 이름은 ‘보월승공’이다.

비는 고려말·조선초에 유행했더 양식으로, 받침돌 윗면에 비를 꽂아둘 네모난 홈을 파서 비몸을 세우고, 그 양 옆에 기둥을 대어 지붕돌을 얹었다. 비문은 파손되어 내용을 완전히 파악하기는 어렵다.

고려 우왕 12년(1386) 보우의 제자 달심이 세운 비로, 비문은 정도전이 짓고, 재림사의 주지인 의문이 글씨를 썼다. 비 뒷면에는 비를 세울 때 도움을 준 신도들의 명단을 적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