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도

어도(魚道, Fish ladder)는 어류가 이동을 하기 쉽게 댐, 보, 기타 유수 중의 장애물 주위에 설치한 구조물이다.

배경편집

연어, 은어, 피라미, 갈겨니 등의 회귀성 어종들은 수명이 다할 때 쯤 자신이 태어났던 강의 상류로 산란을 위해 오른다. 이나 등 인간의 횡단 구조물은 이를 방해한다. 이러한 현실은 생물의 다양성에 방해가 되어 이를 해소하기 위한 길이 필요하였다.[1]

종류편집

어류의 이동 경로와 시기, 헤엄치는 속도, 경사면을 올라가는 능력, 물고기의 크기 등의 생태적 특징을 고려하여 설치된다.[2] 바닥은 , 자갈, 으로 덮는다.[3] 종류는 바닥에 인공장애물을 설치하여 완만한 흐름을 형성하는 '수로타입', 물고기가 중간에 쉬어갈 수 있도록 수조를 연속적으로 설치한 '풀(Pool)타입', 엘리베이터와 리프트 등의 기계장치로 직접 이동시키는 '조작타입', 여러 가지 형식의 어도를 복합 설치하는 '하이브리드(Hybrid)타입'으로 나뉜다.[2]

각주편집

  1. 댐에 어도를 만들자김진홍《동아일보》1995-04-17
  2. 막힌 하천에 생명길 열다…어도(魚道) 특허출원 ↑박희송《뉴시스》2011-07-25
  3. 4대강 '어도'... 물고기 다니지 못하는 물고기 통로?윤성호《오마이뉴스》12-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