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어란포 해전(於蘭浦海戰; 1597년 10월 7일(음력 8월 27일))은 이순신 장군이 삼도수군통제사로 복귀한 이후 치른 첫 번째 전투였다. 어란포는 현재의 전라남도 해남군 송지면 어란리에 있는 지명이다.

어란포 해전
정유재란의 일부
교전국
조선 일본
지휘관
이순신 Kurusima michifusa.png 구루시마 미치후사
병력
전선 13척 전선 8척

개요편집

1597년 8월 27일(음력 7월 15일) 칠천량 해전 패전 후 남은 13척의 판옥선을 수습하여 적의 침입에 대비하던 중, 음력 8월에 왜선 8척이 남해 어란포(於蘭浦)[1] 에 출현하자 이를 격퇴하였다. 이 전투는 자신을 노출시켜 왜군을 유인하기 위한 목적도 있었다. 또 조선 수군의 사기를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

어란포 해전 후 본진을 진도의 벽파진[2] 으로 옮겼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전라남도 해남군 송지면 어란리
  2. 전라남도 진도군 진도 동부 해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