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과 탐정들

에밀과 탐정들』(독일어: Emil und die Detektive)은 1929년 출간된 독일의 아동장편소설이다. 작가는 에리히 케스트너, 삽화가는 발터 트리어였다. 당대 베를린을 배경으로,[1] 고모를 만나기 위해 시골에서 상경한 12살짜리 학동 에밀 티슈바인(독일어: Emil Tischbein)이 도둑맞은 140 마르크를 찾기 위해 한 무리의 베를린 아이들의 조력을 받아 "탐정단"을 만들어 도둑을 추적하는 이야기다.

케스트너의 첫 대중적 성공작이며, 1945년 이전 케스트너의 작품 중 나치의 검열을 피한 유일한 작품이다. 매우 성공하여 초판이 200만 부가 팔렸다.[2] 1931년 영어판이 출간되었고,[3] 절판되는 일 없이 59개 언어로 번역되었다.[2][4]

지금도 케스트너의 가장 유명한 작품으로 남아 있다. 동시대의 다른 아동문학들과 비교했을 때, 이 작품은 당대 베를린이라는 배경의 사실주의적 묘사와 생동검 넘치는 등장인물들을 통해 환상의 세계가 아닌 현실의 1920년대 베를린을 재현했다는 점이 독특하다.

각주편집

  1. “Emil und die Detektive – Entstehungsgeschichte und Rezeption” [Emil and the Detectives – history and reception]. 《zeitreisen.de》 (German). 2020년 5월 18일에 확인함. 
  2. Connolly, Kate (2013년 5월 2일). “Emil and the Detectives: Michael Rosen on the trail of a children's classic”. 《The Guardian. 2020년 5월 17일에 확인함. 
  3. “Emil and the Detectives”. 《BookTrust》. 2019. 2020년 5월 17일에 확인함. 
  4. Cooke, Rachel (2013년 12월 12일). “Emil and the Detectives”. 《The Guardian. 2020년 5월 1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