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리케 그라나도스

엔리케 그라나도스(스페인어: Enrique Granados, 1867년 7월 27일 ~ 1916년 3월 24일)은 스페인의 작곡가, 피아노 연주자이다. 스페인의 근대 피아노 음악의 작곡가로 여겨진다.

엔리케 그라나도스

카탈루냐 지방 예이다 출신인 그라나도스는 어릴 적부터 음악을 배워 많은 스페인의 음악가들과 같이 파리 음악원에 입학을 지망하여 그 곳에 왔으나 병으로 입학 연령이 넘어 수석 교수인 베리오에게 배웠다. 그리하여 파리와 스페인 각지를 여행하면서 연주회를 가졌다. 1889년부터는 바르셀로나에 정주하였으나 이 무렵 이미 유명한 <스페인 춤곡> 12곡 중에서 몇 곡이 작곡되었다. 후에 페드렐에게서 배워 스페인 음악의 본질과 전통에 눈을 떠 작곡방향이 정해졌다.

그는 알베니스파야와 다른 방향에서 예술의 이상을 추구하였다. 우아하고 고결하고 게다가 순스페인적(카스티소)인 것을 구하여 독특한 수법으로 마드리드의 정서를 묘사하였다. 그것도 현대의 마드리드가 아니며 천재화가인 고야가 그린 것, 극작가인 라몬 데 라 크루스 시대의 기사도가 한창이었던 무렵의 마호 또는 마하(당시의 모범 남녀)들이 사랑에 열중하고 있던 시대의 다운타운의 정서를 묘사한 것이다. 마치 우리 나라의 구한말 때의 서울의 정서라고나 할 회고 취미이지만, 그러나 그 작품은 세련(洗練)된 유니버셜한 음악형식의 근대감각에 넘치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스페인 무곡 12곡>(특히 제5번 <안달루자>가 유명하다)과 <고예스카스>의 피아노곡집이 유명하다. 특히 후자는 그의 취미인 고전의 우아와 근대미를 겸비한 걸작이며 알베니스의 <이베리아>와 함께 스페인의 피아노 작곡 중에서 두 개의 정점을 이루는 것이다. 이것들은 후에 오페라로 다시 편곡되어 그 초연은 처음에는 파리의 오페라 코미크 극장이 예정 장소였으나 제1차 대전 중이어서 뉴욕의 메트로폴리탄으로 변경되었다. 그라나도스는 여행을 싫어하였으며 특히 배여행을 싫어하였지만 처음으로 미국으로 건너갔다. 그리하여 예정에 없던 저 유명한 <간주곡>을 새로 작곡하여 대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귀국길에 기선 서섹스가 독일 잠수함에게 격침되어 부인과 함께 영국 해협에서 일생을 마쳤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