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여정(呂政, 1925~ ?)은 본명이 강수봉이며, 일제의 징병을 피해 1945년 5월 만주로 도피했다가 중국 공산당원이 되어 국공내전에 참전했다. 1950년 북한으로 돌아와 6.25에 참전하고, 훈장도 받으며 인민군 소장까지 승진했다. 1959년 연안파 숙청 때 투옥되어 10년간 징역을 살고 만기 출소하여 중국으로 탈출하였다. 1990년 동아일보에 『비화(秘話) 김일성(金日成)과 북한(北韓) : 전(前) 북한군(北韓軍) 사단(師團) 정치위원 여정 수기(呂政 手記)』를 연재하여 한국에 알려졌다.

약력편집

그의 약력은 아래와 같다.[1][2]

  • 1925년 평안남도 진남포에서 출생. 조부는 조선조 말기에 참봉벼슬을 했고, 부친은 철도역원.
  • 중학을 마치고 평양에 있던 서선전기주식회사에 취직. 기숙사생활.
  • 1945년 동료들과 함께 평양병사부에 끌려가 징병신체검사를 받음.
  • 1945년 5월 독일 패망 소식을 듣고 일제의 패망을 예상하여 징병을 피해 만주로 도피.
  • 중국 공산당 입당.
  • 일제 패망후 화북의 조선의용군이 만주로 오자 거기에 편입됨.
  • 만주의 국공내전에 참전.
  • 1950년 4월초 정주를 떠나 산해관 심양 안동을 거쳐 귀국, 강원도 원산시의 명사십리 비행장에 주둔.
  • 1950년 4월25일에 이 부대에 조선인민군 보병12사단 군기와 보병 제30,31,32연대와 제12포병연대의 군기를 수여됨. 이 부대가 정식으로 조선인민군에 편입될때 여정은 제32 보병연대의 黨(당)위원장으로 임명되어 6.25에 참전.
  • 종전후 여러차례 무공훈장을받고 승진을 거듭함. 최종적으로 소장 계급으로 인민군 사단(師團) 정치위원이 됨.
  • 1959년 7월 10일 군부내 연안파(延安派) 출신 간부 숙청때 반당(反黨) 종파 분자로 몰려 체포되고, 이어 10년 징역형을 받음. 숙청될 무렵에는 공병여단 정치 부여단장이었음.
  • 1969년 7월 10일 만기 출감. 그해 10월 북한(北韓)을 탈출하여 이후 중국(中國)에서 살다 작고함.[3]

그는 한동안 한국에서 필명 여정(呂政)으로만 알려졌으나, 몇몇 연구자들이 그의 저서를 인용하면서 본명을 강수봉으로 밝히고 있다.[4]

저서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