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금동연가7년명여래입상

금동연가7년명여래입상(金銅延嘉七年銘如來立像)은 고구려 때 만든 금동 불상으로 1963년경상남도 의령군 대의면 하촌리에서 발견되었다. 1964년 3월 30일 대한민국의 국보 제119호로 지정되었다.[1]

금동연가7년명여래입상
(金銅延嘉七年銘如來立像)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국보
종목국보 제119호
(1964년 3월 30일 지정)
수량1점
시대삼국시대
소유국유
주소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용산동6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형태편집

 
금동연가칠년명여래입상 뒷면

이 금동불상은 원형의 연화문 대좌(蓮花紋臺座) 위에 직립한 자세의 석가여래(釋迦如來) 입상(立像)인데 광배(光背)에 운용문(雲龍紋)이 새겨져 있고, 희귀하게 배면에는 4행 47자의 명문(銘文)이 각자(刻字)되어 있다.[1]

전신 높이 16.2 cm, 불상 높이 9.1 cm, 광배 높이 12.1 cm, 좌대 높이 4.1cm인 이 금동여래상(金銅如來像)은 흔히 발견된 불상과는 달리 연가 7년(延嘉七年)의 연대까지 뚜렷하게 각자(刻字)되어 있는 점이 특징이며, 훼손된 부분이 거의 없는 상태로서 국립중앙박물관에 보존되어 있다.[1]

육계는 낮고 머리는 나발이다. 눈은 퉁퉁 부어오른 것 같으며 세부 묘사는 생략했다. 긴 얼굴에 입과 코가 작고 고식(古式)의 미소가 나타나 있다. 귀는 직사각형의 둥근 널빤지 모양을 보이는데 이것도 고식이다.[2]

명문편집

광배의 뒷면에는 총 4행 47자의 글귀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다.

延嘉七年歲在己未 高麗國樂良
東寺 主敬弟子僧演師徒卌人共
造賢劫千佛流布 第廿十九因現義
佛 比丘法穎所供養


연가 7년 기미년(539) 고려국(고구려) 낙양(樂良: 평양)의 동사(東寺) 주지스님 경(敬)과 그 제자 승려 연(演)을 비롯한 사도 40인이 함께 현겁천불(賢劫千佛)을 조성하여 유포하기로 하였는데, 제29불 인현의불(因現義佛)은 비구 법영(法穎)이 공양하는 바이다.

도난 및 회수편집

연가7년명 금동여래입상은 1967년 10월 24일 도난되었다가 12시간만에 회수되었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사회 I·문화재 > 문 화 재 > 중요 문화재 > 경상남도 > 밀교의 발달 > 연가7년명금동여래입 상,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2. 황수영 (1973년 11월 25일). 《한국미술전집 5 불상》. 동화출판공사. 135쪽. 
  3. 김규보 기자 (2016년 1월 18일). “2. 연가7년명 금동여래입상, 사라진 국보119호, 12시간의 비밀”. 《법보신문》. 2016년 1월 21일에 확인함. 

참고 문헌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