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안해군

연안해군(沿岸海軍) 또는 강상해군(江上海軍, riverine warfare), 갈색수역(褐色水域, Brown-water navy}})은 하천이나 천해대를 작전구역으로 삼는 해군이다. 미국 내전 당시 북군이 남군의 미시시피강상수운을 고사시킨 아나콘다 계획이 그 시초이며, 현대전에서는 베트남 전쟁에서의 메콩강상 전투들이 이에 속한다. 미시시피강이나 메콩강이 모두 토사로 인해 혼탁한 갈색 강물인 데서 이름이 비롯되었다.

1973Babadinca0048.jpg

검푸른 깊은 바다를 작전구역으로 하는 대양해군(청색수역)과 상극 개념이다. 양자의 중간에 지역해군(녹색수역)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