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안향 향려비

영주 안향 향려비(榮州 安珦 鄕閭碑)는 경상북도 영주시에 있는 조선시대의 비석이다. 2013년 8월 19일 경상북도의 문화재자료 제611호로 지정되었다.[1]

영주 안향 향려비
(榮州 安珦 鄕閭碑)
대한민국 경상북도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611호
(2013년 8월 19일 지정)
수량1기
시대조선시대
소유순흥안씨대종회
위치
영주 석교리 (대한민국)
영주 석교리
주소경상북도 영주시 순흥면 석교리 211-1
좌표북위 36° 54′ 24″ 동경 128° 34′ 31″ / 북위 36.90667° 동경 128.57528°  / 36.90667; 128.57528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이 비는 안향(安珦)(1243∼1306)의 14세손 안응창(安應昌)(1606∼1680)이 1656년(효종 7)에 세운 것이다. 비의 글은 황호가 짓고, 김광욱이 전(篆)을 쓰고 김계가 글씨를 썼다. 내용은 안향의 아버지 부(孚)와 증조부 상호군(上護軍) 자미(子美), 두 선조가 이곳에서 살았으며, 안씨의 창성함은 상호군이 덕을 쌓은 데서 이루어졌으므로 후세에 사당을 세워 시조(始祖)를 삼았음과 안향의 업적을 기려 그의 고향임을 표시하는 비를 세우는 내력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1]

이 비는 몇 차례의 이동을 거쳐 2010년 8월, 안향선생 유적지 정비사업으로 원래의 위치였던 현재의 자리로 옮기고 비각을 세워 보존하고 있다. 안향이라는 인물이 차지하는 역사성과 이 비가 갖는 자료적 가치 등을 고려하여 문화재자료(文化財資料)로 지정한다.[1]

지정 내역편집

일련번호 명칭 재료 구조·형식
·형태
규격(cm) 수량 기타 특징
문화재
자료
611
榮州安珦
鄕閭碑
화강
방형 좌대,
방형 비신,
지붕형태의
비갓
좌대:116×7
6×44
비신:64×2
2×132
비갓:102×
58×36
1基

각주편집

  1. 경상북도 고시 제2013-356호, 《도지정문화재 지정고시》, 경상북도지사, 경상북도보 제5758호, 2013-08-19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