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예수와 간음한 여인

예수와 간음한 여인(Pericope Adulteræ)는 요한 복음서 7장 53절에서 8장 11절까지 나오는 일화로 예수님이 간음한 여인을 어떻게 처벌할 지 묻는 바리사이파에게, 죄없는 자가 치라고 하여 사형을 면하게 하고 용서한 일화다. 초기 그리스어 사본에는 없어서 다수의 성서학자는 요한이 기록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

배경편집

모세의 율법은 간음한 여인을 돌로 치라고 규정하였지만, 당시 로마의 지배에 있던 이 지역에서 사형 집행에는 로마 총독의 허가가 필요하였다. 바이사이파들은 이러한 상황을 이용하여 예수를 곤경에 처하게 하려 하였다.[1]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