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예천 한천사 금동 자물쇠 및 쇠북

예천 한천사 금동 자물쇠 및 쇠북(醴泉 寒天寺 金銅鎖金 및 金鼓)은 경상북도 예천군 한천사에서 출토된 고려시대의 금동 자물쇠와 쇠북이다. 1992년 7월 28일 대한민국보물 제1141호로 지정되었다. 2013년 현재 김천시 직지사 성보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예천 한천사 금동 자물쇠 및 쇠북
(醴泉 寒天寺 金銅鎖金 및 金鼓)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보물 제1141호
(1992년 7월 28일 지정)
수량일괄(4점 : 자물쇠3, 반자1)
시대고려시대
소유직지사
위치
직지사 성보박물관 (대한민국)
직지사 성보박물관
주소경상북도 김천시 대항면 북암길 89,
직지사 성보박물관 (운수리)
좌표북위 36° 6′ 59″ 동경 128° 0′ 14″ / 북위 36.11639° 동경 128.00389°  / 36.11639; 128.00389좌표: 북위 36° 6′ 59″ 동경 128° 0′ 14″ / 북위 36.11639° 동경 128.00389°  / 36.11639; 128.00389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이 유물들은 1989. 1. 15 한천사경내 정비 작업중 발견된 유물로 금동 자물쇠 3점과 청동 반자가 발견되었다.

금동 자물쇠편집

① 길이 30.2cm, 폭 12.6cm의 자물쇠는 몸체의 양 끝쪽에 덩굴무늬를 뚫어서 정교하게 만들었고, 열쇠구멍은 왼쪽부분에 설치되어 있다. 걸림쇠는 연꽃봉오리 모양으로 언뜻 보기에 금동비녀처럼 보인다.

② 길이 18.2cm, 폭 4.3cm의 자물쇠는 몸체 양 끝쪽에 덩굴무늬가 있지만, 뚫어서 만들지는 않았다. 걸림쇠는 ①번과 동일하다.

③ 길이 17.5cm, 폭 4.4cm의 자물쇠는 몸체 좌우 끝의 덩굴무늬들이 전체적으로 ①번과 동일하다.

이 자물쇠는 고려 시대 만들어진 것으로 매우 희귀하며, 문양이 아름답고 출토지가 분명해 미술사적으로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청동 반자편집

반자란 절에서 대중을 불러모으거나, 급한일을 알리는데 사용하는 도구로 일종의 타악기이다. 고려 반자의 일반적인 형태를 띠고 있는 이 반자는 직경 39cm, 입지름 22.5cm로 입 부분에 약식화된 덩굴무늬가 장식되어 있다. 3개의 고리가 있어 달도록 되어 있으나 현재 1개는 없어 졌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