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랑주 (기업)

오랑주 S.A.(프랑스어: Orange S.A.)는 프랑스의 통신 및 서비스업 기업이다. 예전 이름은 프랑스 텔레콤(프랑스어: France Télécom S.A.)이었다.

Picto infobox enterprise.png
오랑주 S.A.
Orange S.A.
Orange logo.svg
산업 분야 통신 및 서비스업
창립 1988년
시장 정보 유로넥스트: ORA
이탈리아: ORA
NYSE: ORAN
국가 프랑스
본사 소재지 파리 (파리 15구)
핵심 인물 스테판 리샤르 (CEO)
제품 유선 전화, 휴대 전화, 모바일 인터넷, IPTV, IT 서비스 등
자본금 감소 €240억 3060만 (2012년)
매출액 증가 €400억 2360만 (2015년)[1]
영업이익 증가 €120억 4260만 (2015년)
순이익 감소 €890억 9800만 (2012년)
자산총액 증가 €20억 6520만 (2015년)
종업원 157,000명 (2015년)[2]
웹사이트 공식 사이트

개요편집

오랑주의 전신은 프랑스 국영통신이며, 그 시작은 프랑스 혁명이 일어난 1792년클로드 샤프가 발명한 통신 수단을 활용하면서 비롯되었다. 1982년에는 미니텔이라고 부르는 통신 네트워크 서비스를 시작하였다. 이후 1991년에 공사화를 거쳐, 1998년에 민영화되어 오늘날에 이른다.[3]

각주편집

  1. “ORANGE SA: Financials, earnings estimates and forecasts”. 《4-traders》. 
  2. “Get to know us better”. Orange Jobs. 2016년 12월 2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3년 8월 7일에 확인함. 
  3. “‘연쇄 자살 공장’ 프랑스 텔레콤의 진실”. 2017년 3월 30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