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오경(五更)과 오야(五夜)는 하룻밤을 다섯으로 나눈 시각이다. 초경(初更)부터 오경(五更)까지, 갑야(甲夜)부터 무야(戊夜)까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