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오연상(吳演相, 1957년 1월 27일 ~ )은 대한민국의사이다.

오연상
吳演相
출생1957년 1월 27일(1957-01-27) (62세)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본관해주
학력서울대학교대학원
경력중앙대학교병원 내과 의사
소속오연상내과 원장
전직중앙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1987년 1월 14일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물고문으로 죽은 박종철을 검안한 후, 고문치사 가능성을 최초로 제기하는 용기있는 행동으로 사건 현장의 진실을 밝히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관련편집

제5공화국 말기였던 1987년 중앙대학교 용산병원 전임강사로 재직하고 있었다. 1월 14일 11시 45분 쯤 대공분실에서 온 수사관 3명과 간호사 1명과 함께 앰뷸런스를 타고 대공분실 5층 509호 조사실로 왕진을 갔다.

현장에서 팬티만 입고 침대에 누워있는 젊은 남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심장에 강심제를 주사했는데도 소생할 기미가 없어 30분 뒤 사망진단을 내렸다. 대공분실에서는 담요로 시체를 싼 뒤 들것에 실어 용산병원으로 옮기려 하였으나, 오연상은 긴급히 병원으로 연락하여 시체를 병원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여 “병원 응급실에 들어왔을 때까지 살아 있었다”고 우기려는 시도를 미리 막았다. 1월 16일 찾아온 기자들에게 물고문을 증언하고, 그 날 저녁 용산 그레이스호텔(현재 신원빌딩)에 끌려가 24시간 동안 검찰 조사를 받았다. 1월 17일 신길산업 간판을 단 신길동 대공분실에서 다시 조사를 받고, 일주일간 도피생활을 했다.

이후 협박과 비난에 시달렸으며 경찰의 감시가 이어졌다.

이후편집

정치권으로 부터 많은 정계입문 권유를 뿌리치고 의사의 길을 걸어왔다.

워낙 독재정권의 서슬이 퍼렇던 시절이어서 진실을 말하는 데 부담이 있었지만 어영부영 넘어가는 것도 위험하긴 마찬가지였다. 상황을 확실하게 밝혀서 진술 번복이나 사건 은폐가 불가능하게 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박종철군 사건은 내 인생의 전환점이 됐다. 당시 공포심에 말을 못했거나 쇼크사라고 인정했다면 평생 마음에 짐을 안고 살았을 것

중앙대학교에서 의사 및 교수로 재직하면서 당뇨병에 대해 많은 연구를 하였으며, 현재는 서울특별시 동작구에서 오연상내과를 운영하고 있다.

수상편집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진실 규명에 기여한 공로로 1987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 인권위원회에서 제1회 KNCC 인권상을 받았다.

죄송하다. 열사가 되는 것 보다 살아서 돌아갔으면 좋았을 텐데…

— 인권상 수상 당시 박종철 부모를 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