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쿠노시마섬

일본 세토 내해에 속한 무인도로 토끼 섬이자 독가스 섬으로 유명해진 섬

오쿠노시마섬(일본어: 大久野島)은 세토 내해 게이요 제도의 하나이기도 하는 섬이면서, 히로시마현 다케하라시에 속하고 있는 무인도이다. 그러나 이 섬은 토끼의 섬이자 독가스의 섬으로 널리 알려져 왔다. 면적은 0.7 제곱킬로미터, 해안선 연장 4.3 킬로미터, 최고 고도는 약 108 미터인 것으로 나와 있다.

오쿠노시마섬에 서식하고 있는 토끼들의 모습.
오쿠노시마섬에 있었던 가스 제조공장의 폐허는 그래도 여전히 남아 있는 상태로 현재까지 존속되어 있는 상태이다.
이 섬에 놓인 독가스 박물관은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해당 섬의 역할에 대해 일반인들에게 대대적으로 교육하기 위해 1988년 정식으로 개관하였다.
해당 섬에서 바라본 구로타키산 주변 전경.

여담편집

이 섬에 서식하고 있는 토끼는 1971년 당시 인근 학교에서 방사된 8마리의 토끼를 몰래 방사하여 현재는 수백여 마리까지 확산되었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1] 그러나 일설에서는 독가스 실험용을 목적으로 사육시키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으나 이는 풍문에 불과하다. 다만 토끼의 보호 정책에 따라 , 고양이반려동물의 입장을 허락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난다.

주요 관광명소편집

1988년에 개관하였던 독가스 박물관이 이 섬의 유일한 관광 명소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