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오키나와현민의 노래(일본어: 沖縄県民の歌)는 일본 오키나와현의 현가(縣歌)이다. 오키나와가 미국의 통치하에서 반환된 1972년 5월 15일에 오키나와현에 의해 제정되었다. 작사는 미야사토 세이코(宮里静湖) 및 오키나와현민의 노래 선정 위원회, 작곡은 류큐대학 교수인 시로마 시게루(城間繁)이다.

1969년 미일정상회담에서 일본에 오키나와가 반환되기로 결정되어, 현의 재설치를 위한 준비의 일환으로 오키나와 현기(旗)와 더불어 가사가 공모되어[1], 작곡은 류큐대학 교수이자 성악가인 시로마 시게루가 담당하였다.[2]

현재는 매년 5월 15일 현에 의해 지정된 반환기념식전에서 연주되고 있다.[1] 한편 일본으로의 반환 40주년을 기념하여 새로운 현가를 지정하는 움직임이 있었다 보도되었다. [3] 그러나 오키나와현민 대상 앙케이트에서 다른 곡을 지지하는 결과가 나와, 현가 변경은 무산되고, 대신 앙케이트 결과로 뽑힌 《てぃんさぐぬ花》가 현민 애창곡으로 지정되었다.[4]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中山裕一郎 감수 『全国 都道府県の歌・市の歌』(도쿄도 출판(東京堂出版), 2012년ISBN 978-4-490-20803-0, 426 페이지
  2. 琉球大学の構成員だったと思われる「シロマ シゲル」氏の生没年について知りたい。(국립국회도서관・レファレンス協同データベース)
  3. “復帰40周年に向け県民愛唱歌制定へ”. 류큐 아사히 방송. 2011년 10월 27일. 2013년 11월 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3년 11월 3일에 확인함. 
  4. “「てぃんさぐぬ花」 県民愛唱歌に制定”. 《류큐신보》 (류큐신문사). 2012년 3월 19일. 2015년 5월 1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3년 11월 3일에 확인함.